김기동목사, 아들보다 교회를 사랑했다
기독공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3/19 [09: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락교회가 김성현 감독이 후퇴한 후 안정되었다. 김기동목사는 지난 주간은 마치 태풍이 불고간 것 처럼 교회에 많은 어지러움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자식보다 교회를 더 사랑하여 아들까지도 감독직에서 물러나게 했다고 했다. 김목사는 자신은 고령이 되었고 몸이 약하여 모세와 같이 들었던 손이 내려온다며 자신의 두 팔을 붙들어 달라고 했다. 교회측 역시 이제 교회가 안정되었다며 앞으로 성락교회가 하나님앞에 아름다운 교회가 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했다.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