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과 교리
합동출신 최삼경, 이단사상 감추기 위해 통합교단 농락
94회기 이대위 보고서, 최삼경 정적 때리기, 자신의 삼신론과 마리아월경잉태론은 적극 변호
법과 교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6/03/17 [21: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법과 교회


합동교단에서 근본주의 신학을 갖고 통합교단에 최삼경이 자신의 이단사상을 감추기 위하여 교단을 이용하고 농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기에 교수들, 목사들, 기자들이 들러리 역할을 했다. 94회기 이대위 보고서를 통하여 잘 드러나고 있다. 거의 특정인 위주 보고서였다.   

93회기에 최영환목사가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있을 때는 정적죽이기나 언론길들이기, 최삼경신학 옹호하기 같은 무리한 청원은 없었다.


▲ 93회기 이대위 활동(94차 총회록)     ⓒ법과 교회

▲  94차 총회록   ⓒ 법과 교회


그러나 최삼경이 94회기 부터 96회기까지 이대위위원으로 활동하기 시작하면서 이대위보고서는 최삼경 정적죽이기, 언론길들이기, 최삼경 신학 변론하기로 변했다. 이대위보고서에 최삼경의 개인적 주관성이 깃들게 되는 것이다. 최는 자신의 신학인 삼신론과 마리아월경잉태론에 대해서 적극 변호하였다. 보고서에 의하면 최삼경은 서기의  직분을 갖고 자신을 비판한 언론들은 이단옹호언론으로 만들고 자신에 반대한 예영수, 이정환, 나채운, 강춘오 등에 대해서는 대립각을 세운다. 강춘오, 황규학은 이단옹호언론으로, 이정환목사는 교단의 문제아로 예영수, 나채운 교수는 이단옹호자로 만드는 작업을 한다. 김창영목사의 질의는 답변을 거부한다.  


▲ 95차 총회록     ⓒ 법과 교회

그리고 자신의 삼신론과 월경잉태론이 아무런 하자가 없다고 계속 변호한다. 크투, 교회 연합신문은 계속 이단옹호언론으로 묶어 두고자 했다. 

▲  95차   ⓒ 법과 교회

이수영, 황승룡, 탁지일, 신옥수, 허호익, 구춘서교수는 최삼경의 우군이었다. 어떤 교수도 최삼경에 대해서 비판할 용기를 가지 못했다. ㅊ최근 들어 최태영교수 정도 이단규정에 대한 문제점을 드러냈을 정도이다. 

▲     ⓒ 법과 교회

▲     ⓒ 법과 교회

▲     ⓒ 법과 교회


그리고 자신의 문제를 제기한 이정환목사가 해교단행위를 하고 이단옹호언론에 글을 썼다고 하였다.   

▲     ⓒ 법과 교회


이처럼 그는 서기로서 자신의 정적들을 치는데 이대위를 이용한다. 나아가 마리아월경잉태론에 대한 연구보고서도 최삼경변론서 였다. 

▲     ⓒ 법과 교회

▲     ⓒ 법과 교회

▲     ⓒ 법과 교회

김창영목사가 월잉앙태론과 삼신론에 대해 문제제기를 했다. 최삼경은 이수영, 차영배, 김영재 교수의 추천장을 활용했다. 합동과 통합교단의 교수들이 최삼경의 나팔수역할을 했던 것이다.

▲     ⓒ법과 교회


이수영교수는 조직신학자답지 않게 억지로 최삼경을 변호한다. 세 영들이라는 표현에 대해 최삼경은 "하나님은 영이시고, 성부와 성자 성령은 모두 참하나님이심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고 세 하나님을 말하는 것이 결코 아니라"고 비학자다운 억지해석을 했다. 김영재교수는 인격을 영으로 해석하면 잘못된 이론으로 빠져든다고 했다. 최삼경은 인격을 영으로 해석을 했다.

▲     ⓒ 법과 교회

▲     ⓒ 법과 교회


이는 이수영교수가 최삼경봐주기를 하다가 학자의 양심을 버린 것이다. 최삼경은 다음과 같이 분명히 말을 했고 지금까지 그의 삼신론을 포기한 적이 없다. 이수영교수의 말대로  "하나님은 영이시고, 성부와 성자 성령은 모두 참하나님이심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었다.  최삼경은 하나님의 세 영을 말하였다. 김영재교수는 "인격을 영이란 말로 대치해서 설명하다 보면 잘못된 이론으로 빠져듭니다"라고 했다. 최삼경은 세 인격을 세 영들로 해석을 한 것이다.    

▲     ⓒ 법과 교회

본인이 삼신론자가 되겠다고 하는데 교수들이 삼신론자가 아니라고 했던 것이다.

▲     ⓒ 법과 교회

최삼경은 개혁신학의 삼위일체론은 귀신같은 교리라고 했다. 그는 여전히 세 영들의 하나님을 믿기 때문이다.  

▲     ⓒ법과 교회


세인격의 세 영은 삼위일체가 아닌 삼신론

93차 총회록은 하나님은 세 영이 아니라고 분명히 밝혔다. 김영재 교수나 총회회의록은 하나님의 세 영애 대한 위험성을 제기헀다. 삼위일체는 한 본체와 세인격이지 '세 인격과 한 영'이나 '세 인격과 세 영'이 아니라는 것이었다. 그러기때문에 하나님의 세 인격과 세 영을 주장한 최삼경의 삼위일체론은 잘못된 이단사상임이 드러났다.

▲     ⓒ법과 교회


불행하게도 최삼경은 인격을 영이란 말로 대치해서 잘못된 이론으로 빠져 들었다. 세 영들은 삼신사상이었다.

▲     ⓒ 법과 교회


이처럼 최삼경이 활동을 시작한 94회기는 93회기 때와는 달리 자신의 정적을 치고, 자신의 주장을 최대한 변론하고 있음을 보게 된다.  그는 서기로서 이대위의 권력을 마음대로 휘두르면서 이정환, 강춘오, 황규학 때리기를 하고, 자신을 반대하는 언론을 이단옹호언론으로 만들고, 교수들의 변호를 받으면서까지 자신의 삼신론과 마리아월경잉태론을 적극적으로 변호하는데 앞장섰던 것이다.

그는 73회기부터 83회기까지 초기의 이대위활동과는 달리, 후반 94회기부터 96회기까지는 자신의 이해관계와 정치적 입장에 따라 이대위 활동을 하였던 것이다. 주로 정적인 통합측목사들에 대한 공격이었다. 다음에는 95회기, 96회기에 최삼경은 어떤 활동을 했는지 살펴볼 것이다. 94회기, 95회기, 96회기 최삼경의 활동을 보면 그가 얼마나 자신의 이단권력을 위하여 이대위를 이용하였는지 알게 될 것이다.  

이처럼 이단감별사역 초기는 김기동, 조용기, 박윤식, 윤석전, 예태해목사 등에 대해 이단으로 만드는데 앞장섰지만 후반기는 자신이나 측근교수나 목사, 기자를 내세워 이정환, 강춘오, 김창영, 황규학, 예영수, 나채운, 크리스천투데이 때리기에 앞장섰다. 자신을 비판하는 언론은 이단옹호언론으로, 자신의 주장과 반대하면 이단연루자,  해교단행위자로 만드는 것이었다.

최삼경의 이이제이

그는 합동의 근본주의 신학을 갖고 통합에 와서 많은 통합 목사들을 이단이나 해교단행위로 공격하거나 이단옹호언론으로 만드는데  영향력을 행사했던 것이다. 특히 통합목사가 통합목사를 공격하는 이이제이식 방법을 구사했고 여러 교수와 목사들, 기자들이 여기에 놀아났다. 통합교단이 농락당한 것이다. 근본주의 신학자로부터 정통개혁신학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피해를 당한 것이다.

우리가 남이가?

이제 장신대를 졸업한 통합교단의 사람들은 최삼경의 정체를 알 필요가 있다. 합동출신이 장신출신을 공격하는 것이다. 그의 삼신론, 마리아월경잉태론, 기적종료설 신학은 우리의 통합신학과는 다르다. 통합신학은  삼신론이 아닌 삼위일체론이고, 마리아월경앙태론이 아닌 성령잉태론이고, '성령역사 중지설'(기적종료설) 대신 '성령 역사 계속설이다. 그는 우리의 신학과는 달랐다. '우리가 남이가,' 최삼경은 신학적으로 남이었다(계속).



최삼경, 침례교출신 전도사를 교단직원으로 고용 
http://lawnchurch.com/sub_read.html?uid=5240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