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기동목사, 아들보다 교회를 사랑했다
기독공보 (1407)

성락교회가 김성현 감독이 후퇴한 후 안정되었다. 김기동목사는 지난 주간은 마치 태풍이 불고간 것 처럼 교회에 많은 어지러움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자식보다 교회를 더 사랑하여 아들까지도 감독직에서 물러나게 했다고 했다. 김목사는 자신은 고령이 되었고 몸이 약하여 모세와 같이 들었던 손이 내려온다며 자신의 두 팔을 붙들어 달라고 했다. 교회측 역시 이제 교회가 안정되었다며 앞으로 성락교회가 하나님앞에 아름다운 교회가 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했다.

 


 
기사입력: 2017/03/19 [09:44]  최종편집: ⓒ lawnchurch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