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기총 개혁 앞장서는 질서대책위 활동 일부 교단장들 ‘방해’
질서대책위 ‘불법’ 주장하며 위원장 해임 문건 불법 유포
통합기독공보 (961)
▲     © 통합기독공보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일부 군소교단장들이 교단협의회라는 임의단체를 만들어 회원들에게 혼선을 주고 있다. 특히 일부 참여자들 중에는 한기총 질서대책위원회가 개혁을 위해 조사하고 있는 사안의 핵심 인물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기총 질서대책위원회는 개혁 차원에서 그간 부조리하게 금품을 수수하는 등의 사안을 조사 중에 있다. 이 같은 조사가 수면위로 급부상하자 존재하지도 않은 임의단체를 만들어 질서대책위 위원장 김희선 장로가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며 해임해야 한다는 등의 문건을 만들어 일부 언론과 회원들에게 유포한 것이다.

 

이에 대해 한기총 한 회원 교단 관계자는 일부 교단장들이 존재하지도 않은 임의단체를 만들어 흔드는 것 자체가 불법이다면서 한기총 허락한 바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질서대책위에서 조사하고 있는 특정 관계자의 입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기총 개혁을 위해 질서대책위원회가 노력하고 있는데 이를 불법이라고 하는 것이 이해가 안된다이같은 행태는 한기총 개혁에 걸림돌이 될 뿐이라고 비판했다.

 

또다른 교단 관계자는 현재 한기총의 금품수수는 매우 충격적이라며 한기총 일부 관계자들로 인해 한국교회 전체를 썩게 만들고 있는 이러한 부분들을 과감하게 수술해야 한다고 했다.

 

한기총 회원교단들은 현재 질서대책위가 조사 중에 있는 사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분위기다. 이들은 이번 기회에 한기총을 바로 세워야 한다는 것.

 

이러한 열망에도 불구하고 한기총 회원 교단 관계자 일부가 이를 막기 위한 정치적 입노릇을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

 

한기총 내에 존재하지도 않은 임의단체를 만들어 한기총 흔들기에 나서는 교단장들에 대한 강한 처벌도 있어야 한다는 것이 회원교단들의 의견이다.

 

이에 대해 한 회원 교단 관계자는 때만 되면 임의단체를 만들어 목소리를 내는 A목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불법성이 들어나면 영구 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질서대책위는 한기총 개혁을 위해 그간 조사해온 사안들에 대해 빠른 시간 안에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그간 금품을 수수해온 관계자들에 대한 명단을 기독교계 언론과 일간지 등에 명단을 공개할 방침이어서 추이가 주목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8/08 [16:50]  최종편집: ⓒ lawnchurch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