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예장합동, 103회 총회서 전국여전련 70세 정년 준수 결의
김종택 전도부장 “전도부 산하 속회 전국여전련 잘 지도키 위해 정년준수 필요”
통합기독공보 (629)
▲ 제103회 예장합동총회 전도부 보고 중인 김종택 전도부장     © 통합기독공보


 

103회 예장합동 총회가 전국여전도회연합(이하 전국여전련) 정년 70세를 준수키로 결의했다.

 

그동안 102회기 내내 전도부와 전국여전련은 정년 문제로 의견차를 보여 왔다.

 

전도부는 총회헌법에 따라 전국여전련에 임원 및 부원 만 70세 정년 원칙 준수를 요구했지만 전국여전련은 이를 거부해 왔다.

 

전국여전련 회칙 123항에 역원 협동총무 상임총무 건축위원회 사회복지회는 별정직이므로 연령제한을 받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전국여전련에는 70세 정년 초과 별정직도 존재하고 있다.

 

그러나 전도부는 전국여전련 정년문제는 감사부에서도 지적된 바 있고 전국남전련이나 전국주일학교연합회 모두 총회헌법과 같게 만70세 정년을 준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도부장 김종택 목사도 전도부가 산하 속회인 전국여전련을 잘 지도할 수 있도록 만70세 정년 원칙 준수를 본회에서 결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총대들은 전도부의 청원대로 전국여전련 임원과 부원의 만 70세 준수를 결의했다.

 

 


 
기사입력: 2018/09/12 [10:39]  최종편집: ⓒ lawnchurch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